기사 메일전송
중구 황학동 중앙시장, 14일 찾아가는 임시선별진료소 운영 - 14일 황학동주민센터 앞, 남대문 상인들도 검사 가능토록 협의 중 - 무증상확진자 가려내기 위한 선제적 대응 실시
  • 기사등록 2021-01-14 17:29:03
기사수정

중구가 14일 하루 황학동 중앙시장 상인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임시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중구가 14일 하루 황학동 중앙시장 상인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임시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전통시장에서도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자 중구가 서울시와 힘을 합해 무증상확진자를 가려내기 위한 선제적인 대응에 나선 것이다.

 

진료소 위치는 상인들의 접근이 용이한 황학동주민센터 앞이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12시에서 오후 2시 사이는 운영하지 않는다. 구는 신중앙시장 상인수 500여명에 대한 검사를 준비했다. 상인회와 긴밀한 협조 하에 인근 주방가구 거리 등의 상인까지 검사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중구 전통시장과 관계자는 신중앙시장에 이어 남대문상권의 전통시장 상인들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운영을 협의 중에 있다고 밝히며, 보다 많은 상인들이 빠른 시일내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독려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할 것이라 전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선제적인 검사로 숨어 있는 무증상 확진자를 찾아내 구민들이 안심하고 전통시장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4 17:29: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