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나경원 "박원순 성추행 법원이 인정…민주당 무릎 꿇고 사죄하라"
  • 기사등록 2021-01-15 10:41:06
기사수정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먹자골목에서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어제 법원이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을 사실로 인정했다"며 "양심이 눈곱만큼이라도 있다면 피해자와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민주당에 촉구했다.

 

나 전 의원은 오늘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법원의 판결을 보고도, 민주당은 기어이 서울시장 선거 후보를 내겠다는 것이냐"며 "조직적인 2차 가해까지 서슴지 않고, 후보를 또 내서 자신들을 선택해달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나경원이 이끄는 서울시청에서는 이런 끔찍한 성범죄는 절대 있을 수 없을 것"이라며 "일단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혐의에 대한 대대적인 감사와 진실 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대가 불편해하는 사적인 연락과 부당한 업무 지시를 막기 위한 시스템을 도입하겠다"며 "성희롱, 성추행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가장 강력한 징계를 내리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5 10:41: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