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헬스장 업계…“실효성 없는 말장난 대책으로 업계 두 번 죽여”
  • 기사등록 2021-01-15 18:03:22
기사수정


김성우 헬스장관장연합회 회장은 15일 국민의힘이 마련한 '헬스장 업계 금융 지원을 위한 정책 간담회'에서 울분을 토로했다.  


김 회장은 "밤 9시까지 영업 제한, 샤워실 폐쇄까지 하다 보니 실질적으로 타격 입은 기간은 6주가 아닌 8주"라며 "헬스 트레이너들은 집합금지가 안 된 강원도·충청도로 내려갔다. 오픈해도 운영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대 300만원의 버팀목 자금으로는 임대료도 못 내고, 생활비로 충당하기에도 벅차다며 "헬스 업계는 7천만원이 넘으면 대출이 안 된다. 추가 3천만∼5천만원 정도는 기존 조건을 완화해 대출을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이날 금융위를 대표해 참석한 김태현 사무처장은 “오늘 관련 업계 세 분 대표님들 말씀하신 내용들에 대해서 구체적인 상황을 파악하고 도와드릴 수 있는 부분이 어떤 부분인지 논의해서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우리 당내에서 대안을 마련해서 여당과 협의하고 정부와도 협의해서 여러분들이 재기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5 18:03: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