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진석, "안철수 제안 쉽지 않은 문제…단일화 논의 출발은 평가"
  • 기사등록 2021-01-19 16:06:41
기사수정

국민의힘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 (뉴스케이프 자료사진)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인 정진석 의원은 오늘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제안에 대해 "쉽지 않은 문제"란 입장을 밝혔다.

 

정 의원은 "당헌당규에 따르면 우리당 경선에 참여하려면 국민의힘 책임당원이어야 하고, 입당을 통해 당적을 보유해야 한다"며, "입당하지 않고 경선에 참여하는 것은 당헌 당규를 바꿔야 하는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경선 주관만 국민의힘에 맡길 뿐 안 대표 측이 지금까지 선호해 온 ‘원샷 경선’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하지만 후보 단일화 논의의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출발선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또, 당헌·당규와 관련된 문제를 공천관리위원장이 확정적인 답을 내놓긴 어렵다면서 "당을 대표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원의 의견이 중요하다"며 여지를 남겼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9 16:06: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jQuery)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