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정애 후보자, 인사청문회 출석···가덕도·탈원전 등 정책검증 - 서면답변서에서 "가덕도 신공항 환경 영향 최소화될 수 있도록 엄격히 검토"
  • 기사등록 2021-01-20 10:21:12
기사수정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참석을 위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참석을 위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 입장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었다. 여야는 청문회에서 2050 탄소중립, 그린 뉴딜, 탈원전 등에 대한 후보자의 입장을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가덕도 관련 사안이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 후보자는 21대 국회에서 민주당 정책위의장으로 가덕도 신공항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골자로 하는 특별법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해당 개정안에 포함된 환경영향평가 간소화 절차가 환경 파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있었기 때문에 야당은 이에 대해 집중적으로 물을 것으로 보인다. 

 

한 후보자는 18일 서면 답변서에서 "가덕도 신공항은 동남권의 물류비용 절감과 균형발전을 위해 필요한 사업이라고 판단된다"며 "4대강 사업의 환경성을 지적한 것과 같이 가덕도 신공항도 환경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엄격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해선 “미래 세대를 위한 유보지로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보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4대강 사업에 대해선 "기본적으로 강의 흐름을 방해하고 생태적 가치에 대한 고려가 부족했다고 생각한다"며 "보를 우선 개방하고, 정밀조사·평가를 거쳐 그 결과를 바탕으로 보 처리방안을 확정·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0 10:21: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