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복지부, 간장애・시각장애 등 6개 장애 유형 10개 질환 장애인정기준 및 세부 판정기준 마련 - '장애인복지법 시행령', '장애인복지법 시행규칙', '장애정도판정기준 고시', '장애정도심사규정 고시' 개정안 입법예고 - 장애범주 및 판단기준 제약 사례 중증도 등 고려해 개별 심사 후 예외적 인정 절차 마련
  • 기사등록 2021-01-20 14:56:21
기사수정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장애인복지법 시행령', '장애인복지법 시행규칙', '장애정도판정기준 고시', '장애정도심사규정 고시' 개정안에 대한 입법예고를 20일부터 3월 2일까지 41일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장애인정 필요성이 제기된 질환에 대해 타 장애와의 형평성 및 객관적 판정기준 유무 등을 고려해 장애인정기준을 신설하는 등 장애정도 심사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다빈도 민원, 타법 사례, 판례 및 국회 지적 등 고려해 6개 장애 유형에 해당하는 10개 질환에 대해 장애인정기준 및 세부 판정기준이 마련됐다.

 

우선 시각, 시각, 정신, 안면 장애의 장애 정도 기준을 개정하고 시각, 정신, 안면, 지체, 장루・요루 장애의 진단방법 및 진단시기 등 세부 판정기준을 개정했다.

 

장애유형별 개정사항 (자료=보건복지부)

또한 현재 장애범주 및 판단기준의 제약으로 인해 인정 제외되고 있는 사례에 대해 중증도 등을 고려해 개별 심사 후 예외적으로 장애로 인정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했다.

 

아울러 심사대상을 기존 연금공단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이외에 보건복지부장관이 인정하는 경우를 추가하고, 위원장을 외부 전문가로 교체해 심사의 공정성을 강화한다.

 

보건복지부 이선영 장애인정책과장은 “이번 개정안은 장애인정 필요성이 제기된 질환 중 다른 장애와의 형평성과 타 법 사례를 참고해 합리적인 진단 요건이 마련된 질환에 대해 우선적으로 개선했으며, 앞으로도 보호가 필요한 국민이 엄격한 규정으로 인해 좌절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등록제도를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단체 또는 개인은 3월 2일까지,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과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개정안에 대한 상세한 사항은 보건복지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0 14:56: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