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민주당, 주호영 '文도 사면 대상' 발언 맹폭…"범죄에 가까운 막말"
  • 기사등록 2021-01-20 17:35:54
기사수정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 발언을 두고 "전직 대통령이 되면 사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당 발언에 대해 "정치 도의와 금도를 넘어선 발언으로 해서는 안 되는 말씀"이라며 "제1야당 지도자가 현직 대통령을 범법자 취급하는 저주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점에서 아주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주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과 협상의 파트너"라며 "그래서 지금까지 예의를 갖추기 위해 주 원내대표 말씀에 일일이 대응하는 것을 자제했는데 어제 문 대통령을 겨냥한 주 원내대표 발언과 관련해서 한 말씀 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놓고 보면 궁극적으로는 우리 주권자인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이다. 주 원내대표께서는 이 발언에 대해서는 사과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며 "야당 유력인사들이 경쟁하듯 자극적이고 혐오적인 발언을 하고 있는데 정치의 품격을 지켜달라. 상대를 존중해야 존중받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김종민 최고위원도 같은 자리에서 "현직 대통령을 사면에 연결한 주 원내대표의 참담한 상상력은 충격적"이라며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국민의힘 속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 발언이다. 부당하게 당했으니 기회가 되면 언제든 갚아주겠단 보복 선언이자 국정농단 심판과 탄핵을 인정하지 않겠단 불복선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동근 최고위원도 “이런 막말은 국민들의 분노를 일으켜 오히려 전직 대통령들의 사면을 어렵게 만들 뿐”이라면서 “주 원내대표는 속으로는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바라지 않는 국민의힘 내 ‘엑스맨’이 아닐까 하는 의구심까지 갖는다”고 비꼬았다. 


양향자 최고위원도  "주 원내대표의 막말에 심한 모멸감을 느낀다"며 "얼마 전에는 탄핵을 운운하더니 이제는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한다. 사면의 전제조건은 사법부의 처벌인데 문 대통령이 없는 죄라도 지어야 한다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께서 진정으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원한다면 두 사람이 국민께 통렬하게 사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0 17:35: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