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나경원 “10년 전 희생” vs 오세훈 "벌 받는 기분"…또 신경전?
  • 기사등록 2021-01-21 14:46:29
기사수정



20일(어제) 고 박원순 전 시장의 실정을 부각하기 위해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권 주자, 서울시장 후보들이 모인 자리에서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신경전이 벌어졌다. 


나경원 전 의원은 10년 전 당시 오세훈 시장이 그만두고 안철수 후보와 박원순 후보가 단일화했을 때 누가 나와도 힘든 선거였지만, 당시 홍준표 대표의 부탁으로 자신이 희생해 출마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오세훈 전 시장은 후임 시장이 잘못된 길을 걸을 때마다 마음의 부담이나 자책감이 컸다면서도 더 큰 책임으로 보답하겠다고 맞섰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1 14:46: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