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의당 김종철, '소속의원 성추행'...대표직 경질 - "식사후 부적절 신체접촉, 변명 여지없다"
  • 기사등록 2021-01-25 16:37:59
기사수정

정의당 김종철 전 대표가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25일 소속 의원을 성추행해 당 대표직에서 전격 경질됐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를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브리핑에서 "오늘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알려드리게 됐다"며 "피해자는 당 소속 의원인 장혜영 의원"이라고 밝혔다.

 

배 부대표는 "김종철 대표는 지난 1월 15일 저녁, 여의도에서 장혜영 의원과 당무상 면담 위해 식사 자리를 가졌다. 면담은 순조롭게 진행되었으나 면담 종료 후 나오는 길에서 김종철 대표가 장혜영 의원에게 성추행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피해자인 장 의원은 고심 끝에 18일 젠더 인권본부장인 저에게 해당 사건을 알렸고 이후 수차례에 걸친 피해자, 가해자와의 면담을 통해 조사가 진행했다"고 사건 경위를 밝혔다.

 

그는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라며 "가해자인 김종철 대표 또한 모든 사실을 인정해 추가 조사는 더이상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에 오늘 열린 정의당 대표단 회의에서는 당 징계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에 제소를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직위해제했다"며 "정의당은 원칙적이고 단호하게 이 사안을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성평등 실현을 위해 앞장서 왔던 정당의 대표에 의해 자행된 성추행 사건"이라며 "정의당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당원여러분과 국민여러분께 치명적인 상처가 생겼다.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린다.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대표단은 당규에 따라 김윤기 부대표를 대표 직무대행으로 결정했다.


한편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는 이날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머리 숙여 피해자께 사과드린다.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도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식사 자리를 마치고 나와 차량을 대기하던 중, 저는 피해자가 원치 않고 전혀 동의도 없는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행함으로써, 명백한 성추행의 가해를 저질렀다"고 인정했다. 이어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위였고 피해자는 큰 상처를 받았다. 피해자께 다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5 16:37: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