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뉴스케이프 자료사진)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에 대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로 이첩하는 게 옳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후보자는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공수처장이 임명됐고 차장과 검사 인선작업에 돌입했다"면서 "공수처법에 의하면 현 상태에서 공수처로 이첩하는 게 옳다"고 밝혔다.

 

또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이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협찬 관련 의혹과 관련해선 "혐의가 있으면 이첩해야 한다는 게 소신이자 원칙"이라며 "그 사건 역시 엄정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의 유착 사건이 공수처 이첩 대상에 포함되느냐는 질의에는 "오래 묵은 사건이고 상당한 갈등을 노정했던 사건"이라며 "그 부분만은 현재 입장에서 견해를 밝히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5 17:02: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