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정의당 "국민께 큰 심려"…김종철 전 당 대표 성추행 사건 거듭 사과
  • 기사등록 2021-01-26 13:02:09
기사수정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는 26일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을 거듭 사과하면서 "정의당의 부단한 노력에도 조직문화를 바꾸지 못했다"며 "근본적인 변화를 위해 철저하게 쇄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어제 우리 당의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사건으로 큰 충격과 심려를 끼치게 돼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원내대표는 "정의당은 어제 오전 대표단과 의원단 연석회의를 통해 충분한 숙고를 했고, 대표단 회의를 통해 당의 징계절차에 따라 김 전 대표를 중앙당기위에 제소하고 당규에 따라 대표직위를 해제했다"며 "당 원내대표로서 무한한 책임을 통감한다. 가해자의 어떤 위치에 상관하지 않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사건 해결을 위한 정의당의 원칙을 변함없이 지켜나가겠다"고 당 차원의 신속한 고강도 징계를 진행한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무엇보다 우선될 것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피해자 목소리와 일상 회복"이라며 "정의당에 무한한 관심과 애정을 보내준 국민 여러분께 말로 설명하기 힘든 고통과 좌절감을 안겨드린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장혜영 의원의 용기와 동지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철저하게 쇄신하고 노력하겠다"며 "가해자의 어떤 위치에 상관하지 않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사건 해결을 위한 정의당의 원칙을 변함없이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사건으로 상처받은 모든 국민 여러분에게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6 13:02: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