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식약처,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 정보개발 중·장기 계획 마련 - 적정한 의약품 사용 정보 제공해 의료서비스 품질 향상 및 의약품 안전한 사용 목적 - 허가된 의약품 모든 성분 적정사용정보 제공해 의약품안전사용 기반 구축
  • 기사등록 2021-01-26 17:27:32
기사수정

식품의약품안전처와 'DUR 정보개발 중 · 장기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은 의약품 안전사용 환경 조성을 위해 어르신 등 취약계층을 위한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 정보 제공 확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DUR 정보개발 중·장기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적정한 의약품 사용 정보를 제공해 의료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고 의약품을 안전하게 사용해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3대 추진방향은 ▲전체 의약품 적정사용 정보 제공 ▲취약계층을 위한 정보 확대 및 개발 ▲사회적 요구 반영한 의약품 사용정보 개발이다.

 

식약처는 허가된 의약품의 모든 성분에 대한 적정사용정보를 제공해 의약품안전사용의 기반을 구축한다. ▲정보가 제공되지 않은 성분에 대한 적정사용 정보 개발을 완료하고 ▲이미 개발된 금기 또는 주의 정보에 대해서도 현재의 과학 수준으로 재검토해 정보를 최신화한다.

 

또한 의약품 사용에 주의가 더 필요한 취약계층을 위해 정보를 확대하고 집중개발에 돌입한다. ▲어르신들이 알아야 하는 적정사용 정보를 추가 개발하고 ▲수유부가 조심해야 할 성분과 성별에 따라 주의해야 할 성분에 대한 정보를 새로 개발하며 ▲취약계층에 대한 ’의약품적정사용 정보집‘을 마련할 방침이다.

 

아울러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등 사회적 환경변화에 맞게 국민 건강에 밀접한 의약품의 적정사용정보를 신속하게 개발한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성분에 대한 정보를 신속하게 개발하고 ▲보건의료전문가와 소비자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의약품 적정사용 환경을 마련한다.

 

식약처는 이번 중장기 계획을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과 함께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관련 기관과의 소통·협력을 강화해, 일반국민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하는 교육·홍보 활동을 진행하는 등 안전한 의약품 사용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6 17:27: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