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박병석 "공수처, 중립성 꼭 유지해달라"…김진욱 "검찰개혁 열망 명심하겠다"
  • 기사등록 2021-01-26 17:09:45
기사수정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을 만나 "공수처의 공정성과 중립성, 독립성을 꼭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이날 김진욱 처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국민의 기대도 큰 만큼 국민의 뜻과 법 정신에 따라 꼭 중립성과 독립성을 유지해달라"며 이렇게 말했다. 


또한 "20년만에 공수처가 출범했다.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것이 헌정사에 한번도 가보지 않은 길이기 때문에 김 처장의 공수처가 가는 길이 발자국이기도 하지만, 길이 될 수 있다"며 "관행화돼 온 검찰의 소위 먼지털이식 수사나 별건수사 등 잘못된 관행을 과감히 끊어내고, 그야말로 품격 있고 절제가 있는 수사기관이 됐으면 하는 소망들을 국민들이 갖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출범 과정에서 이어진 야당의 극심한 반발을 의식한 듯 “절차는 정치적 갈등 논란이 있었지만, 의장으로서는 국회법을 충실히 지켰다”고 강조하며 “야당의 요구를 대폭수용함으로써 법적 절차와 정당성 명분을 충분히 갖췄다”고 했다. 


이어 “그간 관행화 됐던 검찰의 수사, 소위 먼지털이식 수사라든가 별건수사 등 잘못된 관행 과감히 끊어내고 그야말로 품격 있고 절제가 있는 수사기관이 됐으면 하는 소망들을 국민들이 갖고 있다. 나중에 역사의 평가를 잘 받도록 해달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에 김 처장은 "정치적으로 중립되고 독립된, 우리 시대 과제인 검찰개혁과 공정한 수사·기소에 대한 국민의 열망을 명심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수사처 검사와 수사관 공고를 냈고, 3월 말이면 정식으로 인원을 다 모집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늦어도 4월 초 업무 개시를 예상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6 17:09: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