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소속 이언주 전 의원이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전 의원은 기자회견 도중 울먹이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인 이언주 전 의원은 28일 “가덕도 신공항 건설 특별법이 국회서 통과되지 못하면 과감하게 후보직을 사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중앙당과 지도부가 부산 가덕 신공항 건설을 혹여라도 당차원에서 반대해서 특별법이 통과되지 못하면, 저는 국민의힘 최종 후보가 된다 하더라도 저의 정치생명이 끝나는 한이 있더라도 그렇게 해서 시장이 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이어 “이 특별법이 어느 당에서 제출했건 적극적으로 찬성해주길,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며 “더불어민주당이 제출한 법이니까 못 하겠다고 한다면 당론 차원에서 더 나은 법을 제출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가덕신공항 문제도 여야를 떠나, 이념을 떠나, 오로지 부산과 대한민국을 바라보며 일관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8 11:29: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jQuery)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