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성혁 해수부 장관 "올해 수산물 수출 확대 및 수산업계 활력 제고 위해 적극 지원" - 문 장관, 28일 부산항 신항과 수산식품 수출 가공 가공공장 등 방문 및 업무 구상 - 정부, 온라인 수출지원 확대 및 가공식품 중심 수출 상품 혁신 등 수산물 수출 적극 지원
  • 기사등록 2021-01-28 18:02:19
기사수정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28일 부산항 신항과 수산식품 수출 가공 가공공장을 방문했다. (사진=해양수산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28일 부산항 신항과 수산식품 수출 가공 가공공장 등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올해 해수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할 업무 구상을 밝혔다.

 

문 장관은 부산신항에 있는 배후단지물류기업(BIDC)과 물류터미널을 방문해 화물의 입출고 및 포장, 화물선적 작업을 참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해수부는 28일에 발표한 2021년도 업무계획에서 안정적인 선석공간 제공과 장기운송계약 등을 통해 수출기업을 지원하고 컨테이너 선사 혁신, 한국해양진흥공사 역할 강화 및 항만 인프라 확충으로 해운재건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 장관은 현장관계들을 만난 자리에서 “올해는 해운재건 4년째로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내야 하는 아주 중요한 해”라고 강조하고, “국가 수출입물류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문 장관은 수산물 수출가공 현장과 부산항만공사를 차례로 방문했다.

 

국내 참치 수출가공산업은 2018년까지 수산물 수출 부동의 1위 품목이었으나 최근에는 수출액이 감소한 상태다. 정부는 올해 통조림, 조제품 등 가공품에 대한 온라인 수출지원 확대, 가공식품 중심 수출 상품 혁신, 수산식품 기업의 수출 역량 강화 등을 통해 수산물 수출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정부는 올해 수산물 수출 확대와 수산업계 활력 제고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며, “수산분야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수출 재도약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문 장관은 부산항만공사를 찾아 최근 부산 감천항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상황을 보고 받고, 관련 재발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부산 감천항에서는 지난 1월 25일 항만근로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이후 감천지부 소속 항운노조원 및 하역업체 직원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 전수검사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추가 발생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문 장관은 “그간 감천항에서 외국인 선원으로부터의 감염 차단에 노력해 왔으나, 이번에 근로자 간 집단감염이 발생하여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수산물 하역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근로자들의 밀집도를 완화하는 등 작업환경을 개선해 감염 발생요인을 사전에 차단해 하루 빨리 감천항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8 18:02: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