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CES 서울관' 혁신기업들 114억원 투자유치‧수출계약 - AI 영상제작 기술 미국 최대 출판사 등과 120만 달러 수출계약…추가 투자유치 논의 - 스마트 영양관리 솔루션 900만 달러 투자유치 임박, AR 패션솔루션은 P&G와 협업 협의
  • 기사등록 2021-02-02 09:53:55
기사수정

지난 달 막을 내린 세계 최대 가전‧ICT 박람회 'CES 2021'에서 서울시 지원으로 세계무대에 선 국내 혁신기업들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서울디지털재단은 'CES 2021' 서울관 참여기업들이 글로벌 기업과 투자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총 1020만 달러(한화 약 114억원) 규모로 수출과 투자유치 계약을 체결했거나 협의를 진행 중이다.

 

CES(Consumer Electronic Show)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 주관으로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이자 혁신기업들의 기술경연장이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모든 프로그램이 온라인으로 열렸다.

 

서울시는 작년 첫 참가에 이어 올해도 ▲스마트 교통‧환경 ▲스마트 안전‧복지 ▲스마트 경제‧리빙 3개 분야 15개 우수 혁신기업을 참여시켜 '서울관'을 운영했다.

 

서울시는 올해 '서울관'에서는 인공지능(AI) 기술로 일상생활을 더 편리하게 만드는 스마트솔루션을 제시한 기업들의 활약이 특히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텍스트를 분석해 키워드에 맞는 이미지와 영상 콘텐츠로 변환하는 AI 기반 영상제작 기술을 선보인 '웨인힐스벤처스'는 미국 최대 출판사인 ‘펭귄랜덤하우스’,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플랫폼 기업인 ‘셔터스톡’ 등과 120만 달러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러시아와 중국의 투자사들과는 투자의향서를 체결하는 등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스마트 영양관리 솔루션을 보유한 '알고케어'는 CES 기간 동안 국내‧외 다수의 투자사들로부터 러브콜을 받아 현재 900만 달러 규모로 투자유치를 추진 중이다. '알고케어'는 개인별 영양 데이터를 분석해 맞춤형 영양관리가 가능한 기술을 선보여 올해 'CES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전신사진을 분석해 10초 만에 신체 사이즈를 정확하게 측정하고 AR(증강현실)을 통해 시착해볼 수 있는 패션 솔루션 기술을 보유한 '에이아이바'는 미국의 글로벌 기업인 P&G와 협업을 위한 의견 조율에 들어갔다.

 

빛을 이용해 성분을 분석하는 기술로 식품의 신선도를 측정하는 솔루션을 선보인 '파이퀀트'는 160여개 국가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는 한 글로벌 가전회사와 솔루션 탑재를 협의 중이다.


CES 서울관 주요 참여기업 '주식회사 파이퀀트', '알고케어 주식회사' (자료=서울시)

아울러, 서울시가 CES에 참가한 이래 처음으로 '서울관' 참여기업 '알고케어'와 '누비랩'이 그 해 출품된 제품 중 가장 혁신적인 제품에 주어지는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CES 2021’ 서울관의 비즈니스 프로그램은 CES 서울관 자체 홈페이지에서 2월 말까지 확인 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2 09:53: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