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복지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 위한 공개토론회 개최 -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전반적 평가 및 개선 방향, 방역 전문가·경제 전문가 등 논의 -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성·다중이용시설 운영제한 등 국민인식 조사 결과 발표 및 집합금지·제한 업종 간담회 진행
  • 기사등록 2021-02-02 12:49:53
기사수정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은 2월 2일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위한 공개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2차례에 걸쳐 개최할 예정으로, 이번 1차 토론회는 3차 유행을 거치며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와 개선 방향을 방역 전문가 및 경제 전문가 등과 논의한다.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고려해 참석자는 토론자와 촬영팀 등으로 제한하고, KTV 국민방송과 보건복지부 및 KTV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번 토론회는 1부와 2부로 진행되며 1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에 대한 국민인식도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총평, ▲개선방향을 주제로 한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1부에서는 중수본 생활방역팀장이 문화체육관광부의 협조를 받아 한국리서치를 통해 1월 27일, 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성과 다중이용시설 운영제한 등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한 후,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국민 평가 결과 (자료=보건복지부)서울의대 김윤 교수가 코로나19 장기전에 대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패러다임 전환을 주제로 발표하고, 서울대 보건대학원 권순만 교수는 지속 가능한 코로나19 대응정책을 발표한다.

 

2부에서는 조홍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원장이 좌장을 맡아,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5명의 토론자와 함께 사회적거리두기 개선방향에 대해 토론하게 된다. 2부 토론에는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손영래 사회전략반장도 참석한다.

 

복지부는 "이번 1차 토론회는 학계를 중심으로 거리두기 체계의 총괄적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이며, 다음 주 개최하는 2차 토론회는 특히 서민경제의 문제가 되고 있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자영업·소상공인 등 관계자들과 함께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방역당국은 관계 부처와 함께 집합금지·제한 업종의 협회, 단체 등과 간담회를 진행하면서 현장의 의견도 별도 청취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2 12:49: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