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민생경제 5대 온기대책' 1조원…1만명 고용유지지원금 업체당 100만원 - 총 1조 4852억 규모 코로나 피해업종 등 선별지원, 정부 사각지대 보완 역점 - 소상공인 긴급융자, 고용유지지원금, 관광‧공연예술, 1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안심일자리
  • 기사등록 2021-02-02 17:26:45
기사수정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자영업자 ·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힘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기침체와 고용한파에 대응하기 위해 ‘민생경제 5대 온기대책’을 가동 총 1조 4852억원 규모로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올 초 8000억원 저리 융자에 이은 올해 두 번째 민생경제대책이다.

 

서울시는 재원이 한정된 만큼 거리두기 직접 피해 업종과 취약계층을 선별지원해 가장 어렵고 고통스러운 곳에 직접적인 온기를 불어넣겠다고 설명했다.

 

‘소상공인 긴급금융지원’은 1조원을 추가 투입한다. 올 초 8000억원 융자지원이 한 달 만에 소진될 정도로 현장의 요구가 절실하다고 보고, 가능한 예산을 추가 동원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약 2만명이 융자지원을 받은 데 이어 5만명이 추가로 한도심사 없이 2000만원까지 융자를 받을 수 있게 된다.

현장의 수요와 요구가 지속되고 있는 ‘고용유지지원금’도 1만명에게 지원한다. 무급휴직자의 실직 방지를 위해 1인당 지원금을 최대 150만원으로 확대해 100% 시비로 지원한다.

 

고사 위기를 넘어 생태계 붕괴를 걱정하고 있는 관광‧공연예술 업계엔 별도의 긴급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코로나로 가동이 멈추면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관광업계엔 융자지원, 고용유지지원금 이외에도 업체당 100만원의 ‘긴급 생존자금’을 3월 중 현금으로 지원한다.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된 5인 이상 소기업을 중심으로 총 1500개사를 지원해 사각지대를 메운다. 공연예술 업계 지원을 위해선 비대면‧소규모 축제 75억, 예술인 및 단체의 창작활동 21억 등 총 96억원을 지원한다.

 

10% 할인된 ‘서울사랑상품권’은 올해 발행액의 절반인 4000억원을 설 연휴 전 조기발행하고 10% 할인 판매해 소비 촉진에도 나선다. 일할 능력과 의지가 있지만 고용시장에서 소외된 실업자‧어르신 등에겐 상반기에만 6378개 ‘안심일자리’를 제공한다. 올해 전체 안심일자리의 70%를 조기 집행하는 것으로 총 591억원을 투입한다.

 

‘민생경제 5대 온기대책’은 ▲소상공인‧자영업자 긴급자금 수혈 ▲기존 근로자의 실직방지 ▲관광‧공연예술 업계 긴급지원 ▲소비 촉진 ▲취약계층 신규 일자리 제공으로 추진된다.

 

서정협 권한대행은 "오늘 발표한 5대 대책이 현장의 고충을 해결하기에 충분치는 않지만 자영업자·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힘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강조하고 "이번 설 명절은 또 하나의 시험대다. 지금은 멀어진 일상, 민생경제가 조금이라도 더 빨리 제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가족과의 만남과 모임은 물론 고향방문과 성묘, 요양병원 면회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하게 당부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2 17:26: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