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기부, 기술개발제품 신규 판로 개척 돕는다…시범 구매 규모 3400억원 이상 확대 - 공공기관, 기술개발제품 구매 시 발생되는 감사 부담 해소해 기술개발 신제품 구매 확대 - 중소기업, 국가‧지방계약법 통해 선정제품 수의계약 등 보다 쉽게 공공기관에 납품
  • 기사등록 2021-02-02 17:24:29
기사수정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혁신적인 기술개발제품을 보유한 중소벤처기업의 공공조달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제도(이하 시범구매제도)’의 2021년도 지원 계획을 밝혔다.

중소기업의 혁신적인 기술개발제품의 경우 기술력이 높다 하더라도 신규 판로를 개척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시범구매제도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2018년 4월에 도입돼 운영 중이다.

 

제도를 통해 공공기관은 기술개발제품 구매 시 발생되는 감사 부담을 해소해 기술개발 신제품 구매를 확대할 수 있게 됐고, 중소기업은 기존에 납품 실적이 없는 경우에도 국가‧지방계약법 등을 통해 선정제품을 수의계약 등의 방법으로 보다 쉽게 공공기관에 납품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

 

중기부는 "제도 도입 4년 차를 맞아 꾸준히 성장하는 시범 구매 규모를 3400억원 이상으로 더욱 확대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홍보, 포상 등을 통해 참여 공공기관 수를 현재 444개에서 더욱 확대하고 수요기관의 구매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필요로 하는 제품군을 다양화해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 지원실적 (자료=중소벤처기업부)2021년에는 총 4회 공고를 통해 제품을 모집해 선정하고, 선정제품에 대한 비대면 제품 전시회와 구매상담회, 홍보영상 제작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판로 확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1차 지원계획 공고는 2일 중기부 홈페이지 사업공고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접수는 공공구매종합정보망을 통해 26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중기부 노용석 글로벌성장정책관은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제도가 그간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개발제품이 공공조달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면서, "시범구매 규모를 기술개발제품 구매 규모의 10%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성장 잠재력 있는 제품에 대해서는 맞춤형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로 기업경영이 어려운 상황에서 공공기관에서는 구매력을 활용해 기술력과 혁신성을 갖춘 시범구매제품을 적극적으로 구매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2 17:24: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