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세균 총리, 개신교계 지도자 만나 “코로나19 방역 협조해달라” - 설 연휴와 개학 앞둔 중요 시기, 코로나19 극복 위해 힘 모아줄 것 당부 - 개신교계, 최근 일부 단체로 인한 확산에 사과 및 적극 협력 약속
  • 기사등록 2021-02-03 19:18:28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국무조정실)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날 간담회는 최근 일부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이어짐에 따라 그간 개신교계의 방역 노력과 애로를 청취하고 앞으로 코로나19 안정세를 이루어 나가기 위한 실천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총리는 1월 초부터 감소세를 보이던 확진자 수가 지난주 갑자기 늘면서 고심 끝에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하지 못하고 다시 2주간 연장했다며, 일상 회복을 기대하는 국민들의 실망과 생계에 위협을 받고 계신 자영업자들의 절망감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정총리는 교단을 중심으로 대다수 교회가 솔선수범을 하고 있는데 반해 일부 교회와 선교단체, 소모임을 통한 집단감염이 지속 발생하는데 대해 우려를 표하고 개신교계의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교계 지도자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민들께서 고통을 감내하는 가운데 교회와 관련된 시설에서 잇따라 집단감염이 발생한데 대해 사과하고 ‘안전한 예배운동’을 전개하는 등 정부의 방역정책에 적극 협력함으로써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국민들의 일상을 조금이라도 회복해 드릴 수 있도록 이번 주에는 확실한 안정세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하며 교계 지도자들께서도 현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여 교회 방역에 최선을 다함으로써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께 교회가 희망을 드리고 세상의 빛과 소금이 돼줄 것을 당부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3 19:18: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