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복지부, 사회적 거리두기 개선방안 논의…2차 공개토론회 개최 - 거리두기 단계 및 기준과 방역수칙에 개선방안 발표, 다중이용시설 분류방안 및 개선방안 발표 -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대변할 7명의 토론자, 집합금지·제한 업종 협회, 단체 등
  • 기사등록 2021-02-04 14:15:59
기사수정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은 9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체계 개편을 위한 공개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은 9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체계 개편을 위한 공개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차 토론회에서는 현행 사회적 거리 두기 체계에 대한 전반적 평가와 개선 방향을 전문가와 논의했고 이번 2차 토론회는 특히 서민경제의 문제가 되고 있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자영업·소상공인 등을 전반적으로 대표할 수 있는 분들과 함께 논의한다.

 

1부 주제발표와 2부 개별·종합토론로 진행되며 1부에서는 국립암센터 기모란 교수가 거리 두기 단계 및 기준과 방역수칙에 대한 개선방안을 주제로 발표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 박혜경 감염병정책국장은 다중이용시설 분류방안과 개선방안을 발표한다.

 

2부에서는 이윤성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장이 좌장을 맡아, 전문가, 소비자단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분들을 포함한 7명의 토론자와 함께 사회적 거리 두기 개선 방향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고려해, 참석자는 토론자와 촬영팀 등으로 제한하고, 대신 KTV 국민방송과 복지부 및 KTV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한다. 또한 방역당국은 방역조치 관련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관계 부처와 함께 집합금지·제한 업종의 협회, 단체 등과 별도로 간담회를 추진 중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4 14:15: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