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전국에서 가금농장과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가축질병 차단방역에 대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군산시는 아직까지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 발생은 없으나 은파호수공원(미제저수지) 인근에서 수거한 야생조류 폐사체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여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군산시에서는 고병원성 AI의 유입을 예방하기 위하여 11월부터 야생조류의 서식지인 철새도래지 및 소류지에도 광역방제기와 드론을 이용한 소독을 매일 실시하고 있고, 읍면동 담당공무원을 가축질병 전담관으로 구성해 가금 사육농가를 대상으로 방역 홍보 및 소독상태를 점검해 고병원성 AI가 농장내로 전파되지 않도록 하고 있다.

 

또한, 축산차량등을 소독할 수 있는 거점소독초소 2개소, 산란계농장의 AI 차단을 위한 농장통제초소 등을 운영하여 군산시 관내로 AI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는 지난 2017년 6월을 마지막으로 가금농장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으로 유지되고 있는 만큼 설 연휴 기간에도 가축질병 방역상황실 운영, 철새도래지와 소류지에 대하여 살수차, 드론 및 광역방제기 등을 이용 지속적으로 소독할 예정이다.

 

또한, 축산농장의 전염병근절을 위해 매주 수요일 일제소독⋅환경개선의 날 운영, 읍면동 및 공동방제단의 소독장비를 동원 축산농장에 철저한 소독을 할 계획이며, 시민들이 철새도래지 및 가금농장을 방문하지 않도록 홍보하고 있다.

 

이학천 농업축산과장은 “조류인플루엔자 청정도시를 지속 유지하기 위하여 철새도래지 방문 자제, 축사 내·외부의 철저한 소독, 농장 출입 차량·사람의 통제 및 소독 등 농가 단위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의심축 발생시 가축방역기관에 즉시 신고해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조류 인플루엔자 방역 지속 추진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5 14:17: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