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외교부, 바이든 정부와 첫 한미 방위비 협상…"조속히 타결키로" -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 및 도나 웰튼(Donna Welton)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 참석 - 동맹 정신에 기초해 이견 해소 및 상호 수용 가능 합의 도출 위한 논의 진행
  • 기사등록 2021-02-07 19:53:22
기사수정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가 5일 화상으로 개최됐다.

 

정은보 한 · 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5일 한 · 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에 참석했다. (사진=외교부)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 및 도나 웰튼(Donna Welton)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을 포함해 한측에서 외교부·국방부 및 미측에서 국무부·국방부·주한미군사 관계자들이 협의에 참여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개최된 이번 회의에서 동맹 정신에 기초해 양측은 그 동안 계속된 이견 해소 및 상호 수용 가능한 합의 도출을 위한 진지한 논의를 진행했다.

아울러,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한·미 방위비분담협상을 타결함으로써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번영의 핵심축으로서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하자는 데 동의했다.

외교부는 "가까운 시일 내 차기 회의를 개최하되 구체 일정은 외교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7 19:53: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