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체부,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가상현실·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콘텐츠 제공 - 박물관·미술관 참여 독려 위해 첫 통합공모 시행…총 250개 사업 공모, 104개 사업 선정 - 전문가들 맞춤형 컨설팅 거쳐 세부 사업 계획 확정 후 올해 3월 본격 추진
  • 기사등록 2021-02-07 19:56:01
기사수정

문화체육관광부는 '2021년 지능형 박물관 · 미술관 기반 조성 사업' 지원 대상 기관으로 공립박물관 · 미술관 86개관과 사립박물관 · 미술관 18개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021년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기반 조성 사업’ 지원 대상 기관으로 공립박물관·미술관 86개관과 사립박물관·미술관 18개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기반조성 사업’은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해 관람객에게 색다른 문화체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실감콘텐츠 제작 및 체험공간(존) 조성 지원’,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구축 지원’, ‘온라인콘텐츠 제작 지원’ 등 3개 분야로 구성된다.

 

올해는 사업 간에 서로 연계하고 박물관·미술관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처음으로 통합공모를 시행했다. 총 250개의 사업이 공모에 신청한 가운데 1차 서류 심사와 2차 발표(PT) 심사를 거쳐 최종 104개 사업을 선정했다.

 

선정된 사업은 앞으로 전문가들의 맞춤형 컨설팅을 거쳐 세부 사업 계획을 확정한 후 올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아울러 향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현장 컨설팅도 함께 진행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국판 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공·사립 박물관과 미술관에도 새로운 도전이자 시도가 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이 코로나19로 하루하루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박물관·미술관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7 19:56: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