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해수부, '플랑크톤' 유래 뼈 이식 소재 개발…신기술 6건 선정 - 총 375건 신청 65개 신기술…작년 하반기 '플랑크톤 유래 골이식 소재 제조 기술' 등 6건 인증 - 건설 분야 신기술, 해양수산 건설공사 우선 적용 및 시험시공 기회 부여
  • 기사등록 2021-02-08 10:25:27
기사수정

골이식재 소재 기술의 적용분야 (자료=해양수산부)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는 작년 하반기에 신청된 55건의 해양수산 기술 중 ‘플랑크톤 유래 골이식 소재 제조 기술’ 등 최종 6개 기술을 해양수산 신기술(NET: New Excellent Technology)로 인증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제도는 '해양수산과학기술육성법'에 따라 해양수산 분야에서 최초로 개발됐거나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개량한 기술을 기술성, 현장 적용성 등을 종합 평가해 인증하는 제도다.

 

제도는 신기술의 상용화와 신기술 적용제품의 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해 2017년 도입된 이래 작년 말까지 375건 신청됐고 65개의 신기술이 인증 받았다.

 

해수부는 작년도 하반기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을 위해 작년 9월 14일부터 10월 13일까지 공모를 진행했으며, 55개의 신청 건에 대해 이해관계자의 의견수렴, 신규성‧기술성‧산업성‧공공성을 평가하는 1차 심사, 현장에서의 성능‧효과를 검증하는 2차 심사, 신기술 인증여부를 확정하는 3차 심사를 거쳐 6개 기술을 해양수산 신기술로 최종 인증했다.

 

2020년도 하반기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 현황 (자료=해양수산부)

특히 이 중에서도 ‘플랑크톤 유래 골이식 소재 제조 기술’은 플랑크톤에서 추출한 의료용 골 이식 소재를 개발하는 기술로 기존에 사용하던 소뼈, 오리뼈 보다 교차질병의 전염 위험이 낮으며, 해양생물자원에서 원료도 확보할 수 있어 해양바이오 산업 시장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을 받은 기업은 해수부가 시행하는 연구개발사업의 대상자 선정 시 가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건설 분야의 신기술은 해양수산 건설공사에 우선 적용되거나 시험시공 기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오영록 해양수산부 해양수산과학기술정책과장은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 제도를 통해 우수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판로 개척 및 매출 상승과 함께 해양수산 분야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특히, 인증 받은 신기술들이 공공조달시장 등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소속기관 및 유관 정부부처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2021년 상반기 신기술 인증 계획은 2월 중 공고가 나갈 예정이며, 인증을 원하는 기업은 해양수산 기술평가시스템 홈페이지에 게시되는 정보를 참고해 신청하면 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8 10:25: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