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설 연휴 문 여는 응급 병원·약국 미리 알아두세요” - 2월 11일~14일 설 연휴 응급․당직의료기관 65곳, 휴일지킴이약국 2600여곳 가동 - 해열진통제, 소화제 등 안전상비 의약품 24시간 편의점서 구입 가능
  • 기사등록 2021-02-08 11:51:08
기사수정

서울시는 2월 11일부터 14일 설날 명절 연휴기간 ‘응급 및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약국’을 지정·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월 11일부터 14일 설날 명절 연휴기간 '응급 및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약국'을 지정 · 운영한다.

서울시내 65개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같이 24시간 운영하며, 당직의료기관은 운영시간을 확인하고 이용해야 한다.

 

응급의료기관은 ▲서울대학교병원 등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31개소 ▲서울시 동부병원 등 지역응급의료기관 18개소 ▲국립중앙의료원 등 응급실 운영병원 16개소 등 총 65개소다.

 

당직의료기관은 연휴기간 중 환자의 일차 진료를 위해 응급의료기관 외 병·의원 971개소가 응급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며, 휴일지킴이약국은 시민 편의를 위해 당직의료기관의 인근 약국을 지정해 2605개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연휴기간 문 여는 병·의원, 약국은 인터넷, 전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앙응급의료센터 각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으며, 120다산콜센터나 119로 전화해 안내받거나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을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서울시는 올 명절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직접방문은 자제하고 비대면 명절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으며, 25개 자치구 보건소는 연휴 동안에도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한편, 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 안전상비의약품은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7126곳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설 명절기간 배탈, 감기같은 경증 질환은 응급실로 가지 않고 집 근처 병·의원, 보건소, 약국을 이용할 수 있도록 120, 119로 미리 확인해 두길 바라며, 연휴에도 시민들이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이용 및 문 여는 병의원 약국 운영시간을 안내해 의료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8 11:51: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