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양천구, 남명초 앞 폭 8m 연장 664m 도로 개설…올 10월 준공 예정 - 도로 끝 부분 일반 나대지 쪽 선형 변경해 삼림 훼손 최소화 결정 - 구역 내 사유지 보상 등 절차 작년 12월 마무리, 1월 도로 개설 공사 시작
  • 기사등록 2021-02-08 15:04:11
기사수정

양천구는 양천구 중앙로23길 3 서울 남명초등학교 주변의 약 20년 가까이 집행되지 못했던 도로개설 공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양천구 서울 남명초등학교 앞 신설도로 (자료=양천구)

이 도로는 당초 2001년 3월 도시관리계획으로 결정돼 폭 8m, 연장 664m의 도시계획도로가 개설될 예정이었으나 도로의 종점인 남명초등학교 주변이 계남근린공원을 관통하고 있어, 자연환경 훼손에 대한 우려로 도로 개설을 반대하는 민원이 있어 2002년까지 일부(L=440m)만 개설된 후, 해당 구간은 개설되지 못한 채 지금까지 존치돼있었다.

 

하지만 해당 도로가 개설되지 않아 우회해 통행해야 하는 주민에게는 불편함이 극심한 상황이었기에 구에서는 도로 개설을 하되 자연환경 훼손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그 결과 2019년 5월 계남근린공원을 관통하지 않고도 도로가 개설될 수 있도록 도로의 끝 부분을 일반 나대지 쪽으로 선형을 변경해 삼림의 훼손을 최소화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구는 변경된 구역 내 사유지 보상 등의 절차를 2020년 12월 마무리한 후 올해 1월 도로 개설 공사를 시작해 올 10월 준공할 예정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오랫동안 집행되지 않았던 도로개설로 주민의 통행 편의증대가 기대되며,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충분한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하는 등 안전한 양천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8 15:04: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