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용부, 650개 중소기업 맞춤형 현장훈련 지원…규제샌드박스형 ‘특화훈련’ 실시 -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 대상 ‘스마트팩토리 특화훈련’, 구미산업단지, 반월·시화산업단지 기업 대상 지역특화형 ‘산업지구 특화훈련’ 등 - 기업맞춤형 현장훈련(S-OJT) 기본과정 및 단기집중과정 선택 가능…전문 컨설턴트 훈련과정 개발 지원
  • 기사등록 2021-02-08 14:55:38
기사수정

고용노동부(이하 고용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중소기업의 맞춤형 인재육성을 위해, 훈련 운영 및 방법 등을 탄력적으로 운용하는 ‘기업맞춤형 현장훈련(S-OJT) 특화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기업의 재직자 대상 직업훈련은 주로 경영·회계·마케팅 등 범용훈련의 이론강의 위주였으나 중소기업일수록 범용훈련 이외에 기업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훈련, 특히 생산성을 향상할 수 있는 훈련에 대한 요구가 이어져왔다.


이에 정부는 기업맞춤형 훈련을 지원하기 위해 2020년부터 각종 훈련 규정을 탄력적으로 적용하는 ‘기업맞춤형 현장훈련(S-OJT) 특화훈련’을 시범운영 했으며,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팩토리 특화훈련’과 구미산업단지, 반월·시화산업단지 기업을 대상으로 한 지역특화형 ‘산업지구 특화훈련’으로 나눠 총 179개 기업이 참여했다.

참여기업은 공정 개선, 불량률 등 현장 문제의 해결, 핵심인력 양성 등 과제를 자유롭게 선정하고, 외부전문 컨설턴트와 사내전문가가 함께 문제를 진단해 훈련과정을 개발하며, 교·강사 지정, 훈련단가 등 훈련기준을 탄력적으로 적용해 고품질의 훈련이 제공됐다.

 

올해에는 특화유형을 디지털 기술 분야까지 확대 추진한다.


기업맞춤형 현장훈련(S-OJT) (자료=고용노동부)중소 제조업체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디지털 신기술을 도입했으나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 신기술과 숙련기술을 접목할 수 있도록 돕는 ‘K-디지털 특화훈련’ 유형을 추가하고, 향후 성과평가를 거쳐 2022년부터 본격화할 계획이다.


한편, 훈련 여건과 역량이 부족해 특화훈련이 어려운 기업도 기업맞춤형 현장훈련(S-OJT)의 기본과정 또는 단기집중과정을 선택해 훈련할 수 있으며, 전문 컨설턴트가 훈련과정 개발을 지원한다.

‘기업맞춤형 현장훈련(S-OJT)’은 지난 1월 27일부터 10월 1일까지 참여기업을 상시 모집하고 있으며, 올해는 650개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신청 자격, 신청 절차 및 구체적인 지원요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송홍석 직업능력정책국장은 “중소기업들이 현장의 문제를 해결하고 핵심인재의 직무능력을 향상하는데 ‘기업맞춤형 현장훈련’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면서, “앞으로도 중소제조업체들이 4차 산업혁명 및 디지털 시대에 뒤처지지 않고 적응할 수 있도록 S-OJT 같은 직업훈련 모델들을 지속해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8 14:55: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