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진주시, 미래형 선별진료소 구축한다 - 음압 중앙제어시스템, 공기정화장치, 냉난방 워킹스루 시설 도입
  • 기사등록 2021-02-08 20:26:15
기사수정

진주시가 코로나19 확산 및 장기화에 대비해 미래형 선별진료소를 구축한다고 8일 밝혔다.

 

조규일 시장 현장 점검

시는 그동안 음압 텐트 등 간이형태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해왔으나 올해 6억 5000만원을 투입해 건물 1동 연면적 256㎡ 규모로 비대면 접수실, 검체채취실, 엑스선실, 착의실, 탈의실, 화장실 등의 시설을 갖춘 선별진료소 신축 공사에 돌입해 오는 5월경 준공 예정이다.

 

특히 전 시설 음압 중앙 자동제어시스템을 도입해 양·음압 공기정화장치, 냉난방 시설 완비로 실시간 음압 및 공기 상태를 직접 모니터링할 수 있고, 접수실, 역학조사실, 검체 채취실은 전자동 소독 장치를 설치하여 감염 바이러스를 차단한다.

 

진주시, 미래형 선별진료소 구축한다.

그동안 의료진은 레벨 D 보호복을 입고 더위와 추위속에서 사투를 벌였지만 새롭게 만들어질 선별진료소에서는 레벨 D 보호복을 입지 않아도 되며 기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안전하고 쾌적한 공간에서 편안하게 역학조사 및 검체 채취를 할 수 있게된다.

 

민원인 또한 의료진과 비대면으로 1인 1실 음압 시설 및 자동 소독 장치가 설치된 공간에서 최소한의 동선으로 짧은 시간 안에 안전하게 역학조사 및 검체 채취를 받을 수 있고, 의료진과 민원인과의 동선을 완벽하게 분리시켜 의료진과 민원인의 감염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

 

향후 진주시 선별진료소는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 위기 시 감염병 대응을 위한 공간으로 쓰이며, 평상시에는 결핵, 홍역 등 호흡기 감염병 환자의 전용 진료실로 활용될 계획이다.

 

한편 조규일 시장은 6일 오전 선별진료소 신축 현장을 방문해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코로나19 장기화와 신종 감염병에 대비해 효율적이고 안전한 시스템을 도입했다”며 "시민과 의료진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앞으로도 선제적이고 창의적인 시책 추진으로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8 20:26: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