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수도권 도시·광역철도 연장 '직결' 대신 '환승' 추진 - 서울 도시철도 연장 및 광역철도 추진 원칙 마련…앞으로 재정 부담 없는 ‘직결 연장’ 없어 - 서울교통공사, 작년 한해 1조원 넘는 당기순손실…추가 비용 부담 어려워
  • 기사등록 2021-02-10 11:29:28
기사수정

서울시는 향후 도시철도 및 광역철도 연장 시 직접 철로를 연결하는 방식으로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향후 도시철도 및 광역철도 연장 시 직접 철로를 연결하는 방식으로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시는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의 심각한 재정 문제와 각 지자체와의 미온적인 책임 부담, 추가적인 직결 연장 요구로 운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와 공사는 연장 노선의 사고 예방 등을 위해 시설물 개선 비용을 각 지자체에 요구한 바 있으나, 해당 지자체의 재정 여건을 이유로 비협조적인 대응에 개선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시내 본선 구간 운행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서울시는 새로운 노선이 연계되면 그만큼 열차를 더 투입해야 하지만, 해당 지자체에서 충분한 열차를 투입하지 못해 지하철 혼잡도가 높아지는 등 이용객 불편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시는 앞으로 서울 시계 외 노선은 '직결 연장'이 아닌 '평면 환승'을 원칙으로 한다. 평면 환승은 철도를 갈아탈 때 계단이나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지 않고 곧바로 맞은편 플랫폼으로 이동하는 구조를 말한다.

 

아울러 서울시는 향후 '평면 환승'을 추진할 경우 ▲안전 운행을 위한 사전 필수 시설 및 시스템 구축 ▲해당 지자체 등 관계기관의 재정 부담 및 책임 강화를 요구할 예정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앞으로 시내 노선 운영에만 집중하고, 현재 위탁운영 중인 시외 노선도 계약기간이 끝나면 엄격히 심사해 위탁운영 중단 여부를 검토한다고 밝혔다.

 

공사가 수년간 적자 상태를 이어오면서 지난해 당기순손실이 약 1조 954억원에 달했고, 올 연말에는 약 1조 5991억원의 자금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무임수송으로 인한 손실이 작년에만 2767억에 달하는데도 중앙정부의 지원이 이뤄지지 않아 재정 부담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는 게 공사의 입장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양질의 교통 서비스 제공을 위해 무조건적인 연장 직결보다는 편리성과 효과성 등 운영 상의 장점이 입증된 평면 환승의 도입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는 출퇴근 등 수도권 시민의 이동 편리성을 도모할 수 있도록 더욱 효과적인 철도 시스템 구축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10 11:29: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