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수광양항만공사, 광양항 컨부두 하역장비 노후 설비 개선 - 노후화 설비 교체로 생산성 향상 및 안전사고 예방
  • 기사등록 2021-02-10 15:38:56
기사수정

여수광양항만공사(이하 공사)가 광양항 2-2단계 부두의 컨테이너 크레인 노후 설비를 교체 완료했다고 밝혔다.

광양항 컨테이너부두의 하역장비인 컨테이너크레인(사진=여수광양항만공사)

 

이번에 교체된 설비는 컨테이너 크레인의 드라이브이며, 크레인의 모든 속도를 제어하는 핵심 장치로 안전사고와 직결될 수 있는 설비다.

 

공사는 노후 설비를 적기에 교체해 하역장비의 효율성을 향상시키고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이번 설비 교체작업을 실시했다.

 

이를 위해 공사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간 총 38억 원을 들여 컨테이너 크레인 6기의 드라이브를 운영사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 1기씩 순차적으로 교체하는 등 운영 손실을 최소화했다.

 

운영사 관계자는 “기존 설비가 단종 되면서 예비품 확보, 유지보수 및 안전에 대한 애로사항이 많았다”며 “이번 설비 교체 사업은 부두 생산성 향상과 안전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사 관계자는 “기존 노후화 시설의 개선을 통해 안전한 설비운영 및 물동량 목표 달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10 15:38: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