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번 주 금요일부터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지 1년 1개월여 만이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내 첫 백신으로 허가받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26일부터,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공급받는 화이자 백신은 27일부터 각각 접종에 들어간다.

그러나 백신 접종을 앞둔 상황은 녹록지 않다. 새해 들어 주춤해지는 듯했던 코로나19 확산세가 설 연휴(2.11∼14)를 지나며 다시 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고,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더 센 변이 바이러스의 위험은 갈수록 커지는 양상이다.

우리보다 앞서 접종을 시작한 나라에서도 '집단면역'을 갖추기까지 적잖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올해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정부 계획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겠다는 의사를 밝힌 사람은 총 28만9271명으로, 전체 대상자의 93.6%이다.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경북 안동 공장에서 위탁 생산한 제품으로, 24일부터 닷새간 경기 이천에 소재한 물류센터로 공급된다. 이후 25일부터 각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백신이 운송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자체 접종과 방문 접종 등 두 가지 방식으로 이뤄진다. 의사가 직접 근무하는 요양병원에서는 백신을 받은 다음 날부터 5일 이내에 접종을 진행하면 된다.

노인 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등 상주 의사가 없는 시설에서는 보건소 방문팀이나 시설별로 계약된 의사가 직접 찾아가서 주사를 놓는다. 각 보건소는 3월 말까지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코백스를 통해 공급받는 화이자 백신은 토요일인 27일부터 접종에 들어간다. 오는 2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오는 물량은 5만8천500명분(11만7천회분) 정도다. 감염병전담병원, 중증환자치료병상,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근무하는 의료진 약 5만5천명이 백신을 맞는다.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종류인 화이자 백신은 다소 '까다로운' 백신으로 꼽힌다. 영하 75도 안팎에서 보관해야 하고 해동·희석 등 사용 전 처리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백신 접종은 우선 국립중앙의료원을 비롯해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양산 부산대학교병원, 조선대학교병원, 대구 지역예방접종센터(계명대 대구 동산병원) 등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5곳에서 먼저 시작된다. 이후 접종 대상자가 120명이 넘는 감염병 전담병원 등에서도 자체 접종을 하게 된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3 09:26: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