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대우건설은 플랫폼 프로그램 개발 기업인 ㈜아이티로의 지분 30%를 매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18년 설립된 아이티로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플랫폼 소프트웨어 개발과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2019년 대우건설의 '푸르지오 스마트홈' 개발을 시작으로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에 진출했으며 지난해 전북 완주군의 '스마트 빌리지 플랫폼'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대우건설이 지향하는 스마트홈 플랫폼은 아파트에서 생성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IoT로 연결된 각종 가전기기를 제어하고, 음성인식 기반의 AI 스피커와 연동해 주거 공간을 구성하는 형태다.

대우건설은 이번 투자를 통해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고, 현재 사용 중인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을 업그레이드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 3단계 개발을 통해 제휴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하자처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실생활에 유용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라며 "주거 관련 빅데이터를 다수 보유한 만큼 스마트홈 시장을 선도할 플랫폼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3 10:28: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