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LG전자)

LG전자는 독자적인 소프트웨어 플랫폼 웹OS를 앞세워 TV 플랫폼 사업에 진출한다고 24일 밝혔다.

넷플릭스(Netflix), 아마존(Amazon), 유튜브(Youtube), 리얼텍(Realtek), 세바(CEVA), 유니버설일렉트로닉스(UEI) 등 글로벌 콘텐츠 및 기술∙솔루션 업체와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올해부터 전 세계 20여개 TV 업체에 웹OS 플랫폼을 공급한다.

미국 RCA, 중국 콩카(Konka), 호주 Ayonz 등을 포함한 글로벌 TV 업체가 웹OS를 탑재한 TV를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하드웨어 중심이던 TV 사업을 소프트웨어 분야로 확장하고 있다. 지난달 발표한 광고·콘텐츠 데이터 분석 업체 알폰소(Alphonso Inc.) 인수에 이어 이번 플랫폼 사업 진출까지 비즈니스 다변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는 "TV 사업에서 디바이스뿐 아니라 플랫폼 분야까지 사업을 본격화하는 데 웹OS의 앞선 경쟁력이 크게 기여했다"며 "웹OS TV는 인공지능 리모컨의 사용 편의성, 직관적 사용자인터페이스, 뛰어난 개방성 및 접근성 등이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4 11:40: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