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국민연금)

국민연금공단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3개월간 한시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던 '연금보험료 납부예외'와 '연체금 징수예외' 조치를 6월까지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국민연금공단은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가입자에게 1~3월분 보험료에 한해 부담완화 조치를 적용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됨에 따라 3개월 더 연장해 시행하기로 했다.

납부예외제도는 사업중단·휴직 등 소득이 없는 경우에 신청할 수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한시적인 조치로 소득이 감소한 경우에도 최대 5개월치 납부예외 신청이 가능하다.

연금보험료 징수예외 조치로 보험료를 미납한 경우에도 별도의 신청 없이 연체금을 면제받을 수 있다. 적용 대상은 2021년 2월분에서 6월분까지 연금보험료이며, 신청 기한은 해당월 다음달 15일까지이다.

올해 이미 연금보험료 납부예외를 신청한 사람도 추가로 신청하면 6월분까지 납부예외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사업장가입자는 소득이 감소하고 근로자가 동의한 경우 사용자의 신청에 의해, 지역가입자는 소득이 감소한 가입자 본인이 신청하면 납부예외가 인정된다.

소득이 감소해 보험료를 낮게 납부하고자 할 경우 납부예외 대신에 기준소득월액 변경을 통해 낮은 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다. 사업장가입자의 기준소득월액 변경은 실제 소득이 기준소득월액 대비 20% 이상 변경된 경우 가능하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6 15:14: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 })(jQuery)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