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박영선 전 장관...69% 득표 - 세번 도전 끝에 본선 진출.."평당 1000만원대 반값 아파트 실현"
  • 기사등록 2021-03-01 19:31:49
기사수정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이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게 열린 당선자발표대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뒤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의 4·7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선출됐다. 민주당은 1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당선자발표대회를 열고 최종득표율 69.56%를 기록한 박 전 장관을 후보로 확정했다. 경쟁자로 나섰던 우상호 의원은 30.44%를 얻었다. 

이번 경선은 지난달 26일부터 1일까지 온라인, ARS 투표를 통해 권리당원 50%와 일반시민 50%를 합산한 뒤 여성가산점 등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권리당원 투표에선 박 후보가 5만212표(63.54%)를, 우 의원이 2만8814표(36.46%)를 각각 얻었다. 휴대전화 가상선거인단 투표에서도 박 후보가 72.48%로 우 의원을 앞섰다. 

박 후보는 지난 2011년과 2018년에 이어 세번째 도전 끝에 서울시장 선거 본선에 나서게 됐다.

박 후보는 후보수락 연설을 통해 “서울시 대전환, '21분 콤팩트 도시'에 넓고 깊은 해답이 있다”며 “평당 1000만원대 반값아파트로 서민에게 내 집 마련의 꿈을 앞당기는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원팀이 돼 안정적으로 서울시민에게 행복을 돌려드리겠다”며 “앞으로의 100년은 서울이 디지털경제 수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01 19:31: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