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일 신규 확진자 수는 344명으로 전날보다 소폭 줄면서 사흘째 300명대를 이어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44명 늘어 누적 9만372명이라고 밝혔다.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319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서울 120명, 경기 111명, 인천 10명 등 수도권이 241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75.5%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17명, 대구 12명, 전북 9명, 전남 7명, 세종·충북·제주 각 5명, 광주·충남·경북 각 4명, 경남 3명, 강원 2명, 대전 1명 등 총 78명이다.'

한편, 정부는 새학기 등교 수업이 시작됨에 따라 방과후 활동이나 각종 모임·행사가 감염 확산 통로가 될 수 있다고 보고 방역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와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는 이달 14일까지 연장한 상태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02 10:15: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