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홍남기 "서비스 일자리 30만개 창출...문화·숙박 바우처도 준비" - 정부, '서비스산업 발전 4+1 추진 전략' 추진
  • 기사등록 2021-03-03 11:03:54
기사수정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서비스분야에서 30만개의 새 일자리를 창출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서비스업 분야에서 양질의 30만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2025년까지 서비스업 부가가치 비중을 60% 초반에서 65%까지 높이겠다는 목표하에 '서비스산업 발전 4+1 추진 전략'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비대면, 디지털 전환 대응을 위해 2025년까지 중소 영세상점 10만개, 중소기업 1350개에 스마트 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하는 서비스기업에는 2조원의 우대 보증을 지원할 방침이다. 

방역 안정을 전제로 서비스업 수요 창출을 위해 문화·숙박·외식·스포츠 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2300만명을 대상으로 8대 바우처·쿠폰 지원도 준비할 계획이다.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기초 인프라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 정부 서비스 연구개발(R&D)을 2025년까지 5년간 7조원으로 확대한다. 보건의료·콘텐츠 등의 해외 진출을 위해서도 향후 5년간 20조원 이상 수출금융을 지원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서비스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지원하기 위해 2011년 12월 첫 제정안 발의 후 10년간 발의와 폐기를 거듭하며 국회에 계류 중인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제정안을 3월 임시 국회에서는 반드시 통과시켜 달라"고 강조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03 11:03: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