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금융위 "기업금융 플랫폼 만들어 혁신기업 지원" - 효율적 자금지원·선제적 리스크관리 초점
  • 기사등록 2021-03-03 15:49:36
기사수정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비대면으로 열린 ‘기업금융 현황 및 리크스 요인 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가 기업금융 플랫폼을 마련해 중소·중견기업들의 체계적인 사업 재편과 신산업 진출을 선제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3일 밝혔다.

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업금융현황리스크 요인 점검 회의’를 열고 ▲기업금융 혁신 플랫폼 구축 방안 ▲포스트 코로나19 기업금융 정책과제 ▲주요 산업 동향 및 전망 ▲기업금융 동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금융당국은 우선 기업금융 플랫폼 구축을 통해 효율적 자금지원과 선제적 리스크관리를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신산업 기술변화, 산업간 융복합 등 경제·산업구조 변화를 제대로 반영할 수 있는 체계적 산업분류와 기업금융분류 기준 마련에 나선다.

또 다양한 기업금융 데이터를 비롯한 산업별 업황 데이터를 통합·관리·분석하는 플랫폼 구축을 통해 혁신적 사업 재편과 선제적 재도약 노력을 지원한다. 신산업 생태계에 대한 금융권의 이해도를 높여 디지털·그린분야를 통한 경제 대전환 노력에 맞춰 혁신기업을 발굴하고 적극적 자금지원의 토대를 마련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아울러 적극적 자금지원과 함께 산업동향 등에 대한 면밀한 분석으로 특정분야에 자금이 쏠리지 않도록 효과적인 리스크관리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도 부위원장은 “산업 분류와 기업금융 분류에 기초한 플랫폼은 기업금융 정책의 토대”라며 “기업금융의 산업간 효율적 재원배분 기능을 제고하는 시발점인 만큼 금융권과 관계부처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금융연구원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국면의 기업금융 정책과 관련해 "시장안정화 기조를 유지하는 한편 기술 또는 사업 혁신을 촉진하기 위한 금융지원 확대, ESG 지원을 위한 지속가능 금융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급증한 기업부채 건선성을 모니터링하고 이후 예상되는 다양한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03 15:49: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