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넥슨이 국내 게임사들 중 처음으로 아이템 강화 확률을 공개한다.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메이플스토리' 이슈에 대한 정면 돌파로 풀이된다.

넥슨은 5일 "기존에 공개해 온 캡슐형 아이템은 물론 '유료 강화·합성류' 정보까지 전면적으로 공개하고, 이를 검증할 수 있는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포함되는 대상은 현재 넥슨이 서비스하고 있는 주요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으로, 모든 유료 확률형 아이템까지 확률을 단계적으로 공개해 나갈 예정이다.

넥슨은 최근 이슈가 됐던 '메이플스토리'의 정보를 우선적으로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메이플스토리는 업데이트를 진행하며 아이템에 부여되던 추가 옵션을 '동일한 확률'로 수정한다고 공지했다가 거센 비판을 받았다.

넥슨은 "향후 서비스하는 신작 게임에도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 콘텐츠의 신뢰를 높이고 유저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표본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최근 유저들을 혼란스럽게 했던 '무작위', '랜덤' 등의 용어 사용은 피하고 유저가 검증하는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도 도입할 방침이다. 
 

(사진=넥슨)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05 15:36: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