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윤종규 KB 회장 지난해 금융지주 '연봉킹'…성과급 18.6억 -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 26억원...신한금융 조용병 회장 13억원
  • 기사등록 2021-03-08 17:20:07
기사수정
(왼쪽부터)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신한금융지주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회장. (사진=각 사 제공)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지난해 26억6000만원의 보수를 챙기며 연봉킹에 올랐다.

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KB·신한·하나 등 빅 3 금융지주들은 지배구조연차보고서를 내고 임직원의 보수 체계를 밝혔다. 

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윤 회장(KB금융지주 대표이사)에게 지급된 2020년도 총 보수는 성과급 18억6000만원을 포함해 26억6000만원으로 빅3 금융지주사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액을 가져간 이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으로 집계됐다. 

윤 회장이 연봉킹 자리에 오른 것은 성과금이 크게 오른 탓으로 풀이된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지난 2019년 7억9000만원의 성과금을 받아갔던 윤 회장이 지난해에는 두 배 이상인 18억6000만원을 챙겨갔다"고 설명했다.

그간 지주사 회장 가운데 가장 연봉이 많았던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지난해 보수 총액 26억3000만원(성과급 17억9000만원 포함)으로 윤 회장보다 3000만원 낮은 보수를 받았다. 다만, 전년 대비 1억4000만원 불어난 금액이다.

KB금융지주는 임원들의 평균 보수도 크게 늘었다. 미등기임원 1인당 평균 연봉은 2019년 3억8200만원에서 지난해 4억9000만원으로 1억1000만원 이상 증가했다.

실제 공시에는 임직원 평균 보수가 1억6600만원으로 전년 대비 1400만원(9.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임원을 제외하자 전년과 연봉 수준이 동일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도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2020년 한해 5억원의 성과급을 포함해 13억원의 보수를 받았으며, 전체 총액과 성과급 규모가 2019년과 차이가 없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08 17:20: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