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박형근 대우조선해양 전무(사진 왼쪽부터), 이성근 사장, 우제혁 전무가 계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미주, 유럽, 아시아지역 등 선주 3곳으로부터 30만t급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10척을 약 1조 959억원에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건조의향서를 맺은 뒤 약 3개월만에 본계약이 성사됐으며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23년 하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수주한 선박은 고압 이중연료 추진엔진(ME-GI 엔진)과 고망간강을 사용한 연료탱크가 적용된 VLCC이다. 스마트십 솔루션인 'DS4'를 적용했다.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 배출 규제인 에너지효율지수 3단계(EEDI Phase 3, Energy Efficiency Design Index)도 적합한 선박이 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액화천연가스(LNG)추진 운반선에 이어 컨테이너선, 셔틀탱커, 액화석유가스(LPG)추진 운반선, LNG추진 유조선까지 수주하게 돼 전 선종의 이중연료추진 선박 수주에 성공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2 15:11: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