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 투기 의혹 1차 조사결과로 드러난 것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며 "투기 전모를 다 드러내야 한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공직자와 LH 임직원 가족·친인척을 포함해 차명 거래 여부도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공감할 수 있을 만큼 끝까지 수사해야 한다"며 "부정한 투기 이익을 환수할 수 있는 방안도 신속히 강구하고 이번 일을 부동상 적폐 청산의 계기로 삼아달라고"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앞으로 2차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며 "부동산 투기는 반드시 처벌된다는 인식이 자리 잡도록 조사·수사와 엄정한 법 집행에 최선을 다해달라는 것이 문 대통령의 당부"라고 설명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2 16:10: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