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방문규 수은행장, 코로나19 피해 기업 방문…"수출 자금지원 최선" - 제조업체 '심팩' 찾아 애로사항 청취
  • 기사등록 2021-03-14 15:39:48
기사수정
(맨 왼쪽)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지난 12일 코로나19 피해기업 점검과 현장 소통 강화를 위해 인천의 금속 프레스기 강소기업인 심팩을 찾아 최진식 심팩회장(사진 가운데)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은 방문규 행장이 지난 12일 인천에서 금속 성형기계와 합금철을 제조하는 심팩(SIMPAC)을 찾아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14일 밝혔다.

심팩은 자동차 제조업, 항공우주업 등 금속가공 업계에 다양한 제품을 납품하고 있는 금속 프레스기 제조부문 국내 점유율 1위의 강소기업이다.

수은의 정책금융을 발판 삼아 인도의 대표 자동차 부품사인 JBM에 총 1200만달러 규모의 제품을 수출하는 등 신흥국 수출 판로 개척을 통해 세계 프레스 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있다.

수은은 지난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전방산업이 위축돼 심팩이 수출 감소 등의 피해를 입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책자금 580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최진식 심팩 대표이사는 이날 면담 자리에서 "전방산업이 다행히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고객사의 수요 증가에 대비하려면 해외원자재 확보 등을 위한 금융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방문규 행장은 "중소·중견기업의 코로나19에 따른 위기 극복 및 신산업 진출 등 수출 재도약을 위한 자금지원이 적기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은은 중소·중견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와 글로벌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대출·보증·투자 등 전방위 금융프로그램을 활용할 방침이다.

지난 1월에는 고객밀착형 지원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중소중견영업부와 수출초기기업 전담 조직인 '성장지원팀'을 신설한 바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4 15:39: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