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채무자의 재기지원을 돕기 위해 15일부터 오는 5월 14일까지 2개월간 한시적으로 '재기지원 활성화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번 캠페인 대상은 상환능력이 결여된 상각채권의 채무자로, 채무감면 범위 확대 등의 완화조치를 통해 채무자의 상환부담을 완화하고 조기 변제를 통한 신용회복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보는 캠페인 기간 동안 채무 분할상환 약정을 체결하는 채무자에게 채권평가, 채무자의 상환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산출되는 기본 채무감면율 외에 추가 감면율을 적용해 채무자의 상환의지를 고취한다.

또 성실하게 분할상환 중인 채무자가 잔여 분할상환금액을 일시에 전액 상환하는 경우 현가상환 우대율을 2배로 확대해 채무자의 상환부담액을 경감,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채무자는 기보 재기지원센터를 통해 채무상환 약정 등을 신청할 수 있다. 기보는 신청건에 대해 채무감면 등을 다방면으로 검토, 보다 많은 채무자가 재기지원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기보는 포용적 금융을 강조하는 정부정책에 발맞춰 2018년 보증기관 최초로 원금감면제도를 도입한 이후 채무자의 신용회복을 적극 지원해왔다"며 "이번 캠페인이 사회 전반의 재기지원 활성화 분위기 조성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5 09:43: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