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세계 10위 되찾은 韓 경제...OECD "코로나 충격 최소화" - 2020년 GDP 전망..캐나다 제치고 9위 오를 수도
  • 기사등록 2021-03-15 10:00:26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기준 한국 경제 규모가 세계 10위로 올라섰다.

15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지난해 전망치 기준 한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1조6240억달러로 11위 러시아(1조4030억달러), 12위 브라질(1조3940억달러), 13위 호주(1조3330억달러) 등을 제치고 세계 10위 달성이 확실시된다.

이는 2019년(12위)보다 두 계단 상승한 것으로 2018년 이후 2년 만에 세계 10위를 탈환하는 셈이다.

아울러 사상 처음으로 9위에 오를 여지도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전망치 명목 GDP는 캐나다(1조6200억달러)를 근소한 차이로 제치는 수준이어서 9위에 자리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이번 데이터는 OECD 전망(3월 중간·12월 경제전망) 기준 성장률 실적과 디플레이터, 환율(달러/자국 화폐)을 활용해 추산한 것이다.

명목 GDP란 한 나라에서 재화와 서비스가 얼마만큼 생산됐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로, 시장가격(당해연도 가격)을 기준으로 집계한다. 실질 GDP가 경제 성장 속도를 보여준다면 명목 GDP는 한 나라 경제의 크기를 나타낸다고 할 수 있다.

이런 결과는 지난해 코로나19 충격 속에서 우리 경제가 상대적으로 선방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한국경제 성장률은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중국, 터키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G20 회원국 내 선진국 중에서는 가장 양호한 실적이다. 지난해 미국(-3.5%), 일본(-4.8%), 독일(-5.3%) 등 선진국은 성장률이 큰 폭으로 후퇴했다.

OECD는 한국의 효율적인 방역 조치와 정책 노력 등이 코로나 충격 최소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5 10:00: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