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화 '미나리', 아카데미 6개 부문 노미네이트 - 윤여정 한국인 최초 여주조연상 후보
  • 기사등록 2021-03-16 09:53:38
기사수정
(사진=미나리 트위터 계정 캡처)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 '미나리'가 아카데미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 여우조연, 남우주연, 각본, 음악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아카데미(AMPAS)는 15일(현지시간) 다음달 열리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를 발표했다.

윤여정은 영화 데뷔 50년 만에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배우가 아카데미 연기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것은 처음이다.

1980년대 미국 남부 아칸소주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에서 가장 제이컵을 연기한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도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6 09:53: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