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롯데카드)

롯데카드가 미래에셋대우와 데이터 융합 비즈니스를 전개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데이터 분석, 관련 모델 개발 등을 공동 수행할 예정이다. 가명 처리된 정보를 데이터전문기관을 통해 교류해 결합한다.

롯데카드는 가입자 소비데이터와 금융데이터가 주요 결합 대상이다. 미래에셋대우는 가입자의 투자자산과 거래내역 데이터가 주요 결합 대상으로 꼽힌다. 이 같은 분석데이터를 함께 연구하고 공동 비즈니스도 전개할 계획이다.

소비데이터와 투자데이터가 결합되면 가입자별 투자와 소비에 대한 상관분석이 가능해진다. 분석이 이뤄지면 가입자의 투자와 소비 행태에 맞는 상품을 추천할 수 있다. 소비자 친화적 서비스도 가능하다.

롯데카드는 지난해 BDA부문을 신설했다. 빅데이터 알고리즘을 활용한 분석, 플랫폼 개발 사업에 투자 중이다. 관련 법규에서 요구하는 보호조치를 마련하고 업무지침도 정립했다.

오는 하반기에는 결합데이터 판매, 분석솔루션 서비스, 광고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플랫폼도 선보일 예정이다.

한정욱 롯데카드 디지털본부장은 “롯데카드가 가진 가계 소비 데이터, 금융 데이터와 미래에셋대우의 금융투자 데이터가 결합되면 업종별 이슈에 대한 새로운 통찰을 얻을 것”이라며 “데이터 비즈니스 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6 14:29: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