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지난해 온라인 신용카드 결제액 100조원 돌파 - 한은 “코로나19發 비대면 거래 증가 영향”
  • 기사등록 2021-03-17 10:08:31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전자상거래 신용카드 결제액이 100조원을 넘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거래가 늘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1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전자상거래, 통신판매 개인 신용카드 결제액은 116조3251억원이다. 

전국 연간 전자상거래, 통신판매 신용카드 결제액이 100조원을 넘은 건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지난 2009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전자상거래, 통신판매 신용카드 결제는 간편 결제 시스템 발전에 힘입어 계속 늘었다. 특히 2017년에는 64조5959억원으로 전년의 51조6700억원보다 10조원 넘게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거래가 줄면서 3년 만에 25%에 가까운 증가율을 보였다.

월별로는 지난해 9월 10조2943억원으로 처음으로 월간 기준 10조원을 넘었다. 같은 해 12월에는 11조4122억원을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비대면 거래의 상당 부분이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의 전자상거래”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7 10:08: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