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미 외교·국방 회담 개최…'중국·북한 맞서 한미일 협력' 강조 - 코로나19·기후변화·미얀마 협력…조건 기초 전작권 전환 재확인
  • 기사등록 2021-03-18 08:57:30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한국을 찾은 미국 국무·국방부 장관이 중국의 군사적 위협에 맞서 한미일 3국이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비핵화, 인권문제를 강조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17일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한미 외교장관회담 모두발언에서 "우리는 이 지역을 포함한 전 세계에 민주주의가 위험한 수준으로 퇴행하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강압과 호전적인 행동으로 홍콩의 자치권을 체계적으로 침식하고 대만의 민주주의를 약화하고 있으며 티베트의 인권을 침해하고 남중국해에 영유권을 주장한다"면서 "이 모든 것은 인권법을 침해한다"고 비판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도 국방부 청사에서 먼저 열린 한미 국방장관회담에서 "북한과 중국의 전례 없는 위협으로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스틴 장관은 "한국은 우리의 역내 공통된 우선순위, 특히 그중에서도 규범을 기반으로 한 국제질서 수호에 있어 가장 중요한 파트너 중 하나"라면서 "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안정을 제공하는 핵심국"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문제와 더불어 한미 양측은 회담에서 한미동맹, 한반도 문제, 한미일 협력, 지역 및 글로벌 현안 등을 논의했다.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하기 위해 계속 협의하기로 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후변화, 미얀마 사태 등 국제 현안에 대해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국방 당국은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계획을 재확인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8 08:57: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 })(jQuery)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